본문 바로가기
현대ㆍ기아차 2분기 판매목표 상향 조정…中ㆍ신흥시장 회복 주효
입력 2018-05-07 15:56
2분기 성장세 6년여만 두 자릿수 전망, 글로벌 전역서 신차효과 덕 반등

현대ㆍ기아차가 2분기 글로벌 판매 목표를 상향 조정하고 전망치를 10%대로 높여 잡았다. 중국 시장을 비롯한 신흥국이 본격적인 회복세에 나섰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7일 현대ㆍ기아차에 따르면 회사측은 최근 열린 주요 해외법인별 업무보고에서 1분기 판매실적을 결산하고 2분기 실적 전망을 공유했다. 현대ㆍ기아차 이 자리에서 2분기 현대차 120만여 대, 기아차 74만여 대 등 총 194만여 대를 판매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대비 약 10% 이상 많은 규모다. 이를 통해 상반기 판매량이 1년 전과 비교해 약 5%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1분기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줄어든 169만여 대였다.

▲현대기아 2017~2018년 상반기 판매실적 추이. (자료=현대기아차)

현대ㆍ기아차가 2분기 전망치대로 10% 이상의 판매 성장을 기록한다면, 분기 실적 기준으로 2012년 1분기(14.6% 증가) 이후 6년여 만에 두 자릿수 성장을 달성하게 된다. 양사가 2분기 실적을 밝게 전망한 것은 4월 글로벌 판매가 신차 효과에 힘입어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기 때문이다.지난달 현대·기아차의 판매량은 국내외에서 모두 늘며 작년 동기 대비 10.4% 증가했다.

현대·기아차는 이런 호조세가 2분기뿐 아니라 연말까지 이어져 올해 연간 판매가 지난 2년간의 역성장을 벗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지역별 자료를 보면, 국내에서는 2분기 31만9000여 대를 팔아 1년 전보다 1%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사드 악재에 시달렸던 중국 판매는 2분기 32만2000여 대(103%↑, 이하 작년 동기 대비), 상반기 57만여 대(30%↑), 연간 135만여 대(18%↑)로 점쳐진다. 2∼3위인 러시아에서 쏠라리스, 리오, 투싼, 스포티지 등 인기 차종의 스페셜 에디션 모델을 출시하고 하반기 신형 씨드를 투입해 2분기 10만여 대(10%↑), 상반기 18만8000대(17%↑)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브라질과 인도의 판매 목표 역시 2분기 5만1000여 대(16%↑)와 13만6000여 대(9%↑), 상반기 9만5000여 대(10%↑)와 27만4000여 대(8%↑)로 모두 높게 잡았다.

미국 시장은 1분기 10%에 달했던 작년 대비 감소 폭을 2분기에는 1% 이내로 관리해 총 33만3000여 대를 팔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형 싼타페와 투싼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 스팅어 스페셜 에디션, 쏘렌토 부분변경 모델 등을 연내 미국에 내놓는다.

현대ㆍ기아차는 이 같은 판매 확대에 따라 연초에 잡았던 글로벌 판매 755만 대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보고 연간 사업계획의 상향 조정까지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업무보고 회의를 통해 "현대ㆍ기아차의 2분기 실적 ‘턴 어라운드’가 기대된다"며 "수직 계열화를 통해 완성차의 실적과 직접적으로 연계되는 현대제철, 현대모비스 등 주요 계열사들의 실적과 기업가치도 재평가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