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갑작스러운 '천둥'과 '우박'… "공사장 소음인 줄 알았는데 천둥과 우박"

입력 2018-05-03 13:23

제보하기

(출처=트위터)

(출처=트위터)

3일 낮 서울 지역에 갑작스러운 우박이 내렸다. 곳곳에서는 천둥도 동반됐다.

3일 SNSㆍ온라인 커뮤니티에 "서울 하늘에 우박이 내려요", "마른 하늘에 천둥 치는 중", "공사장 소음인 줄 알았는데 천둥과 우박이었어요" 등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서대문구, 마포구 등에서 우박이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낮 12시 20분 께에는 종로구 송월동관측소에서도 2분간 우박이 내리더니 오후 1시부터 다시 이어졌다.

기상청은 '서울 우박'은 더워진 날씨 때문이라면서 "표면의 뜨거운 공기가 상층의 차가운 공기와 만나 온도 차가 발생하면서 강한 대류작용이 일어나 우박이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기상청은 "오늘(3일) 해상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곳곳에 비가 내리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우박이 내린 서울 지역은 송파구, 서대문구, 마포구, 중구, 종로구 등으로 확인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박보검 닮은꼴' 김민서 악플러 고소 경고·정글의 법칙 종영·플레디스 한성수, 저작권 부당 이익 의혹·쌍갑포차 전창근 논란에 JTBC "근거 없어"·'마약 수사 무마 의혹' 양현석 재수사 (연예)
  • 2
    [오늘의 청약 일정]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 퍼스트' 등 청약
  • 3
    부산 '양정 포레힐즈 스위첸' 청약 당첨 커트라인 57점

사회 최신 뉴스

  • 1
    "비임무 이동 중 비즈니스석 앉으면 징계" 아시아나...법원 "인사권 남용"
  • 2
    크레빅엔터, 중국 최대 엔터 항저우쟈핑픽처스유한공사와 지분투자 계약 체결
  • 3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