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추적 60분·김어준의 블랙하우스’ 고발 예고
입력 2018-05-02 11:37
블라인드 처리 및 기사 정정 27건… 언론 자체대응 나서

자유한국당은 2일 KBS ‘추적 60분’과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의 특정 방송 내용을 문제 삼아 사법기관에 고발조치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홍보본부는 이날 “김성태 원내대표 관련 악성루머 1건과 KBS 추척 60분 ‘천안함의 진실&사법부의 블랙리스트’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대해 사법기관 고발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특히 KBS는 공영방송이지만 중립성과 객관성이 결여된 방송을 했다”며 “SBS의 김어준은 사회적 지탄을 받는 인물을 지속적으로 비호했다”고 주장했다.

방송 내용과 관련해 한국당은 “추적 60분이 지난 3월 28일 방송한 ‘천안함의 진실’편에서 천안함 합동조사 결과가 허위·조작이라는 취지의 인터뷰 내용을 제작 및 송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달 4일 방송한 ‘판사 블랙리스트’에선 한성헌 진행자가 ‘사법 역사상 최악의 스캔들로 꼽히는 판사 블랙리스트 파문’이라고 언급하며 ‘원세훈 전 국정원장 판결을 최악의 판결’로 단정하고 ‘사법농단’이라고 언급했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또 김어준의 블랙리스트에 대해선 “지난 3월 22일 진행자 김어준은 정봉주의 입장만을 대변하는 사진 780장을 단독 공개하면서 ‘호텔에 간 것이 아니고 홍대에 머문 것으로 판단된다’고 언급했다”고 말했다.

이 밖에 한국당은 총 453건의 신고를 받아 현재 블라인드 처리 또는 정정한 기사는 27건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박성중 홍보본부장은 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들의 알권리가 가짜뉴스로 상처받는 것을 거부한다”며 지속적인 대응을 예고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