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 인니 자카르타 경전철 2단계 사업 등 수주 총력
입력 2018-04-26 15:55
2단계 사업 6.8억 달러 규모, 수주 시 3300여 명 고용효과

▲김상균 이사장(왼쪽)이 자카르타 주정부 Sandiaga Uno 부지사와 RoD(합의의사록) 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김상균 이사장이 23~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방문해 자카르타 경전철(LRT) 2단계, 마카사르∼빠레빠레 철도건설, 자보데벡 LRT 건설사업 등에 공단과 우리 철도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수주활동을 펼쳤다고 26일 밝혔다.

김상균 이사장은 자카르타 LRT 1단계에 이어 추가 수주를 위해 교통부, 경제분과위원회, 국가인프라 보증기구, 투자조정청, 자카르타 주정부, 자카르타 자산관리공사(JAKPRO), 철도청 등 주요 철도기관과의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한국의 우수한 고속철도 기술을 홍보하고 한국의 철도기술 이전으로 인니 철도기술의 자립에 최대한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또 공단-자카르타 주정부-JAKPRO 3자간 자카르타 LRT 2단계 사업추진 의지를 담은 합의의사록(Record of Discussion)을 체결해 2단계 사업 수주에 한 발짝 다가섰다. 자카르타 2단계 사업의 사업비는 약 6억 8000만 달러(약 7349억 원)다.

김 이사장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핵심 교통수단인 자카르타 LRT 1단계(5.8km) 구간의 시스템분야에 참여 중인 한국컨소시엄 현장 사무소를 방문해 현지 직원들과 민간기업 참여자를 격려하고 8월 개막에 맞춰 안전하게 철도가 운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LRT 1단계 시공 현장 인근 초등학교(SD Hang Tuah 8)에 방문해 장학금과 학용품을 전달하고 30년 된 교탁과 칠판을 새 것으로 교체하는 등 현지에서도 지역밀착형 사회공헌 활동을 벌였다.

김상균 이사장은 “인니에서 계획 중인 자카르타 LRT 2단계 사업에 한국 민간업체가 참여할 경우 약 3300여 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최적의 국내 컨소시엄을 구성해 한국철도가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