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혐 논란' 일었던 기안84, 이번에는 '미투 조롱 논란'?… 도대체 뭐길래
입력 2018-04-26 08:34

(출처=JTBC)

웹툰작가 기안84가 '미투 조롱'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기안84를 만나 사진을 찍었다는 여성 팬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기안84와 여성 팬이 거리를 둔 채 서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여성 팬은 "실물 승부다. 완전 고딩 페이스. 입담에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미투 때문에 멀찍이 서서 찍어야 한다고 하신"이라며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을 언급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기안84가 '미투 운동'을 조롱한 것이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이들은 기안84의 태도에 "마치 여성과 가까이 있으면 다 '안돼'로 들린다", "미투운동 자체의 본질을 왜곡한 것", "민감할 때에 굳이 저런 말을 해야 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왜 논란이 되는지 모르겠다", "사소한 일로 괜히 논란거리를 만드는 듯" 등의 의견도 있었다.

한편, 얼마 전 기안84는 자신의 닉네임 뜻을 밝히며 "논두렁이 아름답고 여자들이 실종되는 도시 화성시 기안동에 살던 84년생"이라고 써 '여혐 논란'이 불거졌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