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란 전 KBS 아나운서·김상민 전 국회의원 파경…소속사 관계자 "성격 차이로 이혼"
입력 2018-04-24 11:03   수정 2018-04-24 13:37

(출처=김경란, 김상민 전 의원 SNS)

김경란 전 KBS아나운서와 김상민 전 국회의원이 결혼 3년 만에 파경했다.

24일 오전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김경란 전 아나운서와 김상민 전 의원은 최근 이혼 절차를 밟은 것으로 전해졌다.

스포츠경향은 김경란의 소속사 라인엔터테인먼트 측도 이혼 사실을 인정했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이혼 사유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김경란 소속사의 한 관계자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두 사람 사이에 성격 차이가 있었다"고 이혼사유를 짧게 언급했다. 

김경란은 과거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정치인과의 만남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하기도 했다. 당시 김경란은 "아는 어르신이 만나보라고 명함을 주는데 국회의원이더라. 직업이 부담스러워 거절할 수밖에 없었다"라며 "한 달 후에 다른 어르신이 만나보라며 이름을 말해줬는데 또 그 사람이더라. 감당할 수 없는 분이라고 또 거절을 했다"고 밝혀 수월하지 않았던 첫 만남의 사연을 전했다.

이어 김경란은 "(그런데) 보지도 않고 선입견 갖는 건 아니라는 어르신의 말에 지인들과 같이 첫 만남을 가졌다"면서 "그 후에 제발 세 번은 만나보라는 주위의 조언으로 계속 만나게 됐고 결혼까지 하게 됐다"고 말해 눈길을 샀다.

한편 김경란과 김상민 전 의원은 지난 2015년 1월 6일 서울 중앙침례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