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양호 사과와 조현아ㆍ조현민 사퇴에… 박창진 전 사무장 "새빨간 거짓말들"
입력 2018-04-24 08:44

(연합뉴스)

'땅콩 회항' 사건 피해자인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이 조현민·조현아 자매의 동반 사퇴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들"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박창진 전 사무장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4년 '땅콩 회항' 사건 당시 한진그룹의 사과및 조치에 대한 기사들과 함께 ‘새빨간 거짓말들’이라는 글을 올렸다.

박창진 전 사무장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박 전 사무장을 폭행한 내용 등을 부인하는 기사와 함께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땅콩 회항 사건 당시 "복수하겠다"고 쓴 문자메시지가 공개되자 급히 사과했다는 기사, 조양호 회장이 "박창진 사무장 근무에 어떤 불이익도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기사도 함께 올렸다.

박창진 전 사무장의 게시물에 네티즌은 "힘드신 싸움. 힘내세요", "박창진 사무장님 이전과 동일하게 정당하게 승급해줘야", "거짓말들.. 국민이 다 알아요" 등의 댓글을 달며 박 전사무장을 응원했다.

한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벼락 갑질' 이후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관세 포탈, 갑질 등의 비리가 연일 보도되며 여파가 커지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