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어부산 승무원, '승객들 조롱조 사진' 올렸다가... '올 빠마 핏' '브로컬리 밭' 언급 사과
입력 2018-04-17 10:15   수정 2018-04-17 10:30

(출처=에어부산 인스타그램)

에어부산 승무원이 승객을 희화화한 글과 사진으로 논란이 일자 에어부산 측이 정식으로 사과했다.

14일 에어부산 승무원 A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내에 손님들이 가득 차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손님들은 모두 비슷한 파마머리를 한 중년 여성들이었다. A 씨는 해당 사진을 게재하며 'All same 빠마 fit (feat. Omegi떡 400 boxes)'이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해당 사진 댓글에는 같은 에어부산 승무원들이 "룩스 라이크 브로콜리밭", "중국 노선이야. 모두 아줌마" 등의 희화하하는 듯한 댓글을 달았다.

이 게시물이 SNS에서 번지며 이를 접한 시민들의 비난이 이어졌다. 해당 승무원 뿐만 아니라 다른 승무원들까지 가세해 승객을 조롱할 수 있느냐는 비판이 거셌다. 에어부산에 대한 비난도 불거졌다.

해당 승무원은 현재 해당 게시물을 지운 상태다.

논란이 거세지자 16일 에어부산은 공식 인스타그램에 해당 승무원과 팀장의 사과글을 올렸다.

승무원 A 씨는 "단체 손님의 요청에 따라 찍은 사진 중 하나를 자신의 SNS에 올렸다"며 "잘못된 판단으로 해당 게시물에 부적절한 멘트까지 기재하여 많은 분께 심리적 불쾌감을 드리게 됐다"고 사과했다. 이어 "'오메기떡' 부분은 기내에 400박스의 오메기떡이 실려있다는 취지로 작성한 것으로 그 어떠한 다른 뜻이 없다는 것을 진실하게 말씀드린다"며 "어떠한 말로도 변명할 수 없는 제 잘못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에어부산은 해당 승무원은 물론 게시물에 부적절한 댓글을 단 승무원 모두 조사해 자체 규정에 따라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