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슬라, 모델X 사망사고 조사에서 배제돼…“공식 항의 할 것”
입력 2018-04-13 14:31
미 연방교통안전위, “확인되지 않은 정보 공개는 공공 이익에 도움되지 않아”

▲지난달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101번 고속도로에서 충돌 뒤 폭발한 테슬라의 차량 모델X. 마운틴뷰/AP연합뉴스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가 지난달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X 사고 조사에서 테슬라를 배제했다. 테슬라는 의회에 공식 항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CNBC의 보도에 따르면 NTSB는 조사 지침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테슬라의 사고 조사 참여를 거부했다. 테슬라가 자율주행 사고의 책임을 운전자에게 돌리는 듯한 입장을 내비친 것이 조사의 중립성과 공정성을 침해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지난달 23일 월터 황 애플 엔지니어가 몰던 테슬라 모델X는 캘리포니아 북부 101번 고속도로 실리콘밸리 구간에서 도로 분리대를 들이받고 다른 차량 두 대와 연쇄 충돌한 뒤 불이 붙었다. 이 사고로 운전자는 사망했다. 유가족은 법무법인을 통해 테슬라와 법적 분쟁을 예고했고, 자율주행 시스템이 운전자의 사망을 일으켰을 가능성이 있다고 공식 발표했다. 그러나 테슬라는 전날 “운전자가 사고가 나기 직전 6초 동안 운전대에 손을 올리지 않았다”라고 발표하면서 유가족과 책임 공방을 이어갔다. 테슬라는 자율주행에서도 운전자가 주의해야 하고, 운전대에 손을 올려놓고 있어야 한다는 주장을 여러 차례 반복해왔다.

NTSB는 이날 성명서에서 “테슬라가 위원회의 확인 절차 없이 사고 정보를 공개했기 때문에 지침을 어긴 것으로 판단해 테슬라를 배제했다”라고 밝혔다. 로버트 섬월트 NTSB 위원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는 테슬라의 조사 참여 배제를 결정한 뒤 엘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에게 전화를 걸었고, 서면으로 NTSB의 의견을 전달했다”라고 알렸다. 이어 “NTSB의 조사 중에 테슬라가 정보공개 요청을 받은 것은 이해하지만, 미리 협의하지 않고 사고와 관련해 불확실한 정보를 공개하는 것은 공공 이익이나 교통안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테슬라는 이날 사고 조사에서 배제된 것에 대한 성명서를 내놨다. 테슬라는 “NTSB가 안전보다는 언론 보도에 더 관심을 쏟고 있는 것 같다”라며 “우리에게 사실을 말하지 못하게 하면서 자신들은 부정확한 정보를 반복적으로 언론에 흘려 스스로 조사 지침을 어겼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조사 배제가 정당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의회에 공식적인 항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