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나경원' 별명 싫지 않다는 배현진, 나경원과 '투샷' 관심

입력 2018-04-13 09:27수정 2018-04-13 09:28

제보하기

▲나경원 의원(왼쪽) 과 배현진 예비후보.(뉴시스)

▲10일 열린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추대 결의식.(뉴시스)

'제2의 나경원'으로 불리는 배현진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예비후보의 행보가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나경원 의원과 함께 있는 모습이 관심을 끌고 있다.

두 사람은 10일 김문수 전 경기지사의 '서울시장 후보 추대 결의식‘에 참석했다. 배현진 예비후보는 자신의 이름이 크게 쓰인 점퍼를 착용했다.

이날 배현진 예비후보는 나경원 의원 가까이에 앉았다. 배현진 예비후보가 깍듯하게 나경원 의원에게 인사하는 모습이나 행사중 연신 나 의원을 의식하듯 바라보는 모습까지 화제가 됐다.

한편 배현진 예비후보는 최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후 모 매체와 인터뷰에서 '제2의 나경원'이라고 불리는 데 대해 "싫지 않다. 나경원 의원은 그간 성과를 보여준 게 많은데 저는 아직 시작 단계인 만큼 제 나름대로 당차게 해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배현진 후보는 송파을 당협위원장으로 임명돼 4일 국회의원 재선거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수도권 정비사업 물량, 전년 대비 70%↓…4100가구 분양 예정
  • 2
    [상보] 국제유가, 급등…WTI, 5월 88% 폭등·역대 최대 상승
  • 3
    [헬스TALK]치료가 어려운 '대퇴 경부 골절'…노년층, 가벼운 낙상도 주의해야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WHO, 미·중 대립에 불똥…트럼프, 관계 단절 선언
  • 2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박탈 절차 착수”…중국과의 갈등 더욱 고조
  • 3
    파월 연준 의장 “며칠 내 중소기업 대출 시작…미국 노동자 돕는 것이 목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