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2의 나경원' 별명 싫지 않다는 배현진, 나경원과 '투샷' 관심
입력 2018-04-13 09:27   수정 2018-04-13 09:28

▲나경원 의원(왼쪽) 과 배현진 예비후보.(뉴시스)

▲10일 열린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 추대 결의식.(뉴시스)

'제2의 나경원'으로 불리는 배현진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예비후보의 행보가 화제를 모으는 가운데 나경원 의원과 함께 있는 모습이 관심을 끌고 있다.

두 사람은 10일 김문수 전 경기지사의 '서울시장 후보 추대 결의식‘에 참석했다. 배현진 예비후보는 자신의 이름이 크게 쓰인 점퍼를 착용했다.

이날 배현진 예비후보는 나경원 의원 가까이에 앉았다. 배현진 예비후보가 깍듯하게 나경원 의원에게 인사하는 모습이나 행사중 연신 나 의원을 의식하듯 바라보는 모습까지 화제가 됐다.

한편 배현진 예비후보는 최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후 모 매체와 인터뷰에서 '제2의 나경원'이라고 불리는 데 대해 "싫지 않다. 나경원 의원은 그간 성과를 보여준 게 많은데 저는 아직 시작 단계인 만큼 제 나름대로 당차게 해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배현진 후보는 송파을 당협위원장으로 임명돼 4일 국회의원 재선거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