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김기식, 불법 알면서도 ‘더미래연구소’에 기부…거짓 해명”
입력 2018-04-12 16:08
김성태 원내대표 의혹 언급에는 “야당 탄압과 정치보복” 반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김기식 금감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4.12(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2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더좋은미래 연구소’ 기부행위가 불법이 아니라고 한 것과 관련해 “선관위에서 위법소지가 있다고 했는데도 이를 알면서 기부했다”며 거짓해명 의혹을 추가 제기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원장은 지난 2016년 3월 25일 선거관리위원회에 더미래연구소에 일시 후원하고자 할 경우 금액에 제한이 있는지 질의했고, 선관위는 종전 범위 내에서 정치 자금을 납부하는 것은 무방하지만 그 범위를 벗어나 금전을 제공하는 것은 공직선거법 113조에 위반될 것이라고 했다”며 “(김 원장이) 임기 말에 5000만 원을 후원한 것을 두고 위법이라고 했음에도 후원을 했다. 선관위에서 문제없다는 답변을 듣고 후원했다는 것이 새빨간 거짓말임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 원장은 관련 의혹에 대해 “해외 출장을 가기 전에 선관위에 문의했고 정치자금을 사용해 출장을 진행해도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며 “출장결과는 19대 국회 정치자금 회계보고서를 통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한국당 측은 이어 김 원장이 더미래연구소에 연구용역을 목적으로 8000만 원을 지출했다는 의혹도 언급했다. 김 원내대표는 “19대 임기를 불과 한 달 앞둔 2016년 4월 이후에만 무려 8번의 연구용역을 한꺼번에 발주하고 각각 1000만 원씩 8000만 원을 연구용역비 명목으로 지출했다”며 “이 같은 패턴은 보편적이고 일반적인 정책연구용역 발주 사례에 비춰볼 때 대단히 이례적일 뿐만 아니라 비정상적인 패턴이라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이 갑자기 19대 국회 임기 말에 이르러 이전에 없던 학구열이나 ‘정책의지’가 느닷없이 갑자기 솟구친 것이 아니라면 (더미래연구소에) 한꺼번에 1억 3000만 원을 정책개발 명목의 정치자금을 지출한 경위와 과정을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한국당은 독일과 스웨덴 등 ‘외유성 해외출장’ 의혹과 동행 비서의 건 등을 한 데 묶어 의원 116명 명의로 국정조사를 요구하기로 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본인에 대한 미국과 캐나다 외유성 출장 의혹에 대해 “저는 정말 아무리 상황이 급해도 치졸한 적폐는 삼가 달라”며 “더불어민주당이 물타기 주장에 대해 고발조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당은 김 원내대표 의혹에 대해 “이는 김 원장의 출장처럼 피감기관을 앞세운 외유성 출장이 아니라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공항 주변 지역 고도제한 완화를 협의하고 국토부 숙원사업인 국립항공박물관 건립을 위한 출장이었다”고 주장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