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임랄디 시판으로 성장성 강화… 목표가 68만 원으로↑-현대차투자증권

입력 2018-04-11 08:41

현대차투자증권은 11일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중장기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고 판단하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68만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강양구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는 12월 중 3공장 정상 가동화되며 외형성장이 중장기적으로 지속될 전망”이라며 “상반기 중 2공장 제품 다각화에 따라 단기간 가동률 감소가 예상되지만, 중장기적으로 바이오의약품은 전년동기 대비 20%대 수준으로 성장하겠다”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출시 제품은 유럽 시장점유율 확대로 2018년 중 손익분기점을 달성하고, 2019년 북미 시장 진출 가속화로 흑자전환이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파이프라인 임랄디(휴미라 바이오시밀러)는 지난해 8월 허가를 받고 오리지날사와 특허 분쟁 합의로 10월 중 유럽 시판이 가능하다. 휴미라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의약품으로, 2017년 매출 20조 원을 기록했다. 아키젠바이오텍의 파이프라인 SAIT101(리툭산 바이오시밀러)은 오는 4분기 임상 3상 종료 후 2019년 하반기 중 시판 허가가 가능할 전망이다.

강 연구원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수요 증가와 4분기 중 3공장 정상 가동화 모멘텀을 고려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한다”면서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주요 파이프라인의 유럽 판매가 허가된 점과, 아스트라제네카와 합작 설립한 아키젠바이오텍의 파이프라인을 주주가치에 반영해 목표주가를 높여 잡았다”라고 설명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빅토리아 한국 입국…목격담 "매우 슬퍼 보여, 짐 잊고 내리기도"
  • 2
    에프엑스 빅토리아, 드라마 촬영 중단 한국行 비행기…설리 빈소 찾는다
  • 3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해외 출장 이유로 18일 국감 불참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증선위, MBN 분식회계 혐의 심의…결론 없이 30일 회의로
  • 2
    증선위, NH투자 ‘해외법인 신용공여’ 과징금 의결…23일 금융위 상정 예상
  • 3
    무디스 "한진인터내셔널 '안정적' 전망 유지…대한항공, 신용도 뒷받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