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김동연 부총리 "외환시장 개입 내역 공개 주기, 우리 경제상황 보고 검토"
입력 2018-04-05 14:12
"환율 이면합의 없다" 기존 입장 되풀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월 5일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5차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기획재정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외환시장 개입 내역 공개 주기와 관련해 "우리 경제상황 등을 보고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했다.

앞서 정부가 외환시장 개입 내역을 공개하겠다는 방침을 세운 가운데 미국이 1개월 단위 공개를 요구하고 나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다만 공개 주기 확정까지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김 부총리는 "나라마다 3개월이나 6개월 또 어떤 나라는 1개월보다 자주하는 나라도 있다"면서 "우리 경제상황, 외환시장의 여러 상황, 다른나라의 예를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관련 환율의 '이면합의' 논란에 대해서는 "FTA와 연계한 적이 없다. 오랫동안 IMF나 G20, 미국과 실무적으로 협의해온 사항의 연장일 뿐"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김 부총리는 미ㆍ중 통상 갈등에 대해서는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 어떻게 전개될지 시나리오별로 효과나 영향, 대응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