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한미 FTA ‘환율 합의’ 논란에 “용서할 수 없는 국민 기만행위”
입력 2018-03-30 10:18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30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과 환율 문제를 동시에 협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국민일 기만하고 속인 사실이 드러났다”며 반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환율 합의 발표를 고의적으로 누락시킨 한미 FTA 발표는 용서할 수 없는 국민 기만행위”라고 덧붙였다.

그는 “한미 FTA 개정 합의에 환율합의가 있었음에도 정부가 대국민발표에 고의적으로 누락시킨 것이 미국 백악관 발표로 드러났다”며 “수출로 먹고사는 나라에서 (동시 합의는) 환율 주권을 포기한 매국행위”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이번 협의는) 한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설정하고 우리 스스로 인정한 꼴”이라며 “이를 승인한 사람이 문재인 대통령 아니면 누구겠느냐. 합의를 원격 컨트롤한 청와대가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내에서 백악관 발표로 금방 들통 날 일을 국민이 모를 것이라고 생각한 것 자체가 괘씸하다”며 “한국당은 협상과정을 철저히 따질 것”고 밝혔다.

이와 관련, 우리 정부는 한미 FTA 협상 결과와 환율은 별개 사안이라며 동시에 논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국무역대표부(USTR)은 이번 협상 결과 4가 중 하나로 ‘환율 합의’를 꼽아 논란이 예상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