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C, 파업 불참직원 메일 동의없이 열람" 주장… 배현진 “MBC노조 다수, 이념편향”
입력 2018-03-22 10:46
MBC 감사국 "합법적인 범위 내에서 이메일 감사"

(출처=연합뉴스, 이투데이DB)

최승호 사장 체제의 MBC 감사국이 작년 노조 파업에 불참한 일부 직원의 이메일을 동의 없이 열어봤다는 주장이 나왔다.

21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전날 감사를 받았다는 MBC 기자 A 씨는 감사원 직원이 수년 전 자신의 이메일 내용을 제시하며 '2014년 3월 이른바 '블랙리스트'라고 불리는 자료를 메일로 받지 않았느냐', '이 메일을 삭제한 이유는 뭐냐'는 등 추궁했다고 주장했다.

작년 12월 최승호 사장은 취임 뒤 감사국에 적폐 청산을 위한 정상화위원회를 신설해 이명박·박근혜 정권 당시 이뤄진 업무 수행상의 문제점 등을 조사해오고 있다. 이 과정에서 A 씨는 김장겸 전 사장이 2013년 7월 보도국장으로 취임한 직후 MBC 카메라 기자들의 정치 성향, 회사 충성도 등을 분석해 작성했다는 의혹을 받는 '블랙리스트' 문건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A 씨가 속한 우파 성향 기자들이 모여 있는 MBC 노동조합(제3노조)은 21일 성명서를 내고 "MBC가 특별감사를 빌미로 파업에 불참했던 직원들을 대상으로 회사 이메일을 무단으로 열람하고 있다"며 "언론 자유와 공정 방송을 외쳐온 최승호 사장 산하에서 벌어진 일이라 더욱 경악스럽다"고 외쳤다.

MBC 감사국은 제3노조의 주장에 "지난 경영진 재임 동안 논란이 된 문건 등이 작성되었음을 확인했다"며 "이런 불법행위들에 대해 MBC 감사국은 합법적인 범위 내에서 이메일을 감사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MBC 뉴스데스크 앵커직에서 물러나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배현진 전 앵커는 20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노조탈퇴 이유를 묻는 질문에 "경험에 비춰 볼 때 다수를 차지하는 (MBC) 노조가 특정이념에 편향돼 있다"며 "선거 직전마다 파업하며 (특정 세력의) 정치적 목적에 부합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고 밝혔다.

또 "뉴스데스크 하차 후 구성된 MBC 정상화위원회는 공교롭게 최대다수인 언론노조로만 구성돼 있다"며 "이들이 '너희 보도는 무조건 틀렸다'는 전제하에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배현진 전 앵커는 MBC 파업당시 노조를 탈퇴해 뉴스데스크 앵커로 복귀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