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1호’ 인재영입 인사에 ‘송도 비리 고발’ 정대유
입력 2018-03-20 16:42
安 “정의 바로 세울 인재”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정대유 전 인천시 시정연구단장 영입을 발표하며 함께 클린선거 서약서를 들고 있다. 2018.3.20(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20일 6월 지방선거 1호 영입인사로 정대유 전 인천경제청 차장을 선정했다.

안철수 영입위원장은 이날 이날 국회에서 인재영입 발표 기자회견에서 “정 전 차장은 부정부패에 맞서 정의를 바로 세울 깨끗한 인재”라고 소개했다.

정 전 차장은 지난해 1조 원대에 이르는 ‘인천 송도 6·8공구 특혜비리 의혹’을 개인 SNS에 공개해 지역사회에 파장을 일으켰다. 이와 관련, 안 위원장은 “정 전 차장은 1조원대 초대형 토착비리 사건인 인천 송도 비리 의혹을 제기한 공익신고자”라며 “이 사건에는 전, 현직 인천시장을 배출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두 당의 적대적 공생관계가 배경으로 작용하고 있었는데 정 전 차장이 용기를 내 적폐구조를 만천하에 드러냈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이어 “정 전 차장은 공직자로서 32년간 쌓아온 현장경험과 높은 윤리의식을 바탕으로 바른미래당에서도 국민을 위한 큰 역할을 할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안 위원장은 이번 지방선거에 ‘깨끗하고 유능한 인재’를 영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공익제보자인 정 전 차장을 선택한 것은 지방선거에서 바른미래당 후보는 ‘청렴성’을 무기로 내세울 것을 예고한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차장은 “안철수의 1호 영입인재로서 영광스럽기도 하고 무한한 책임감도 느낀다”며 “앞으로 바른미래당이 담대한 변화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정 전 차장은 일단 당 내 지방정부 부패 방지센터에서 일할 예정이다. 다만, 출마 가능성을 열어둬 향후 당내 의견이 모아지면 후보로 나설 전망이다. 안 위원장은 “정 전 차장은 지방정부 부패 방지센터에서 일을 하면서 본인이 갖고 있었던 생각들을 실현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은 공천보다 이 일이 제일 급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 전 처장은 1963년 경남 진주에서 태어나 기술고등고시(21회)를 거쳐 공직에 입문했다. 그는 지난해 8월 SNS를 통해 전, 현직 인천시장의 송도 특혜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국민의당 인천시당은 관련 혐의로 전, 현직 인천시장 3명을 검찰에 고발했지만, 지난 12일 검찰은 이들에게 ‘혐의없음’ 처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