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워너원·YMC, ‘스타라이브’ 논란에 사과…“더 겸손하고 성숙한 워너원 될 것”
입력 2018-03-20 00:12

▲워너원(이투데이DB)

워너원과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가 ‘스타라이브’ 논란에 사과했다.

19일 밤 YMC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를 통해 “금일 ‘스타라이브’ 방송 준비 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논란에 입을 열었다.

이어 소속사는 “컴백을 앞두고 워너원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며 “현재 유포된 일부 영상에서 실제 사용되지 않는 말까지 확대 및 재생산되는 상황 또한 안타깝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추후 동일한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라며 “워너원 멤버들이 끝까지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워너원 역시 펜카페를 통해 “저희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죄송한 마음에 직접 사과드리고자 글을 올린다”라며 “금일 라이브 방송에 앞서 팬분들께 좋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실망감을 안겨드려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앞으로 언제 어디서든 모든 행동에 신중하고 겸손한 그리고 성숙한 워너원이 되도록 하겠다”라며 “여러분이 보내주시는 과분한 사랑 항상 잊지 않고 생각하며 더욱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시 한번 사과했다.

한편 이날 워너원은 엠넷닷컴 ‘스타라이브’를 통해 인터넷 생중계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카메라가 켜진 것을 몰랐던 멤버들은 “우리는 왜 정산을 받지 못하는가”, “우리는 왜 20%만 받아 가는가”, “우리는 왜 잠을 잘 수 없는가”, “내 휴대폰 번호 까발리자”, “아 미리 욕해야겠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