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욱, '미투' 성추행 의혹 당사자들 향한 '꼴' 발언… "황토방 교주 꼴"·"MB의 저주 꼴"·"오리발 꼴"
입력 2018-03-19 14:37

(연합뉴스)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성폭행 의혹을 받는 하일지, 이윤택, 안희정, 정봉주 등을 향해 쏟아낸 비판이 눈길을 끈다.

신동욱 씨는 19일 자신의 트위터에 "'단원 성폭행 의혹' 이윤택 이틀째 경찰 출석, 콩밥도 아까운 꼴이고 박근혜 정부 블랙리스트 1순위 참 잘한 꼴"이라며 이윤택을 저격했다. 그는 "재능은 있으나 인성이 막장인 꼴이고 실력은 있으나 인격이 제로인 꼴"이라며 "예술도 권력인 꼴이고 진보의 추악한 민낯 꼴"이라며 "황토방 교주인 꼴이고 구속은 시간문제 꼴"이라고 덧붙였다.

신동욱 씨의 비판 대상은 이윤택뿐만이 아니다. 이날 정봉주를 향해서도 "민주당 '성추행 의혹' 정봉주 만장일치로 복당 불허 결정, 정의가 이긴다 아니라 성추행이 이긴 꼴이고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꼴"이라며 "MB의 저주 꼴이고 BBK의 저주 꼴이다"라고 적었다.

이날 신동욱 씨는 두 번째로 검찰 출석한 안희정에 대해서도 "안희정 두 번째 검찰 출석…'합의에 의한 관계' 주장, 오리발 중의 오리발 꼴이고 새빨간 거짓말 중의 새빨간 거짓말 꼴이다'며 "명분도 대의도 버린 비겁자 꼴이고 이미지 정치인의 밑바닥 드러난 꼴이다"고 말했다.

앞서 16일에는 하일지 소설가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신동욱 씨는 "동덕여대 하일지 교수 안희정 성폭력 피해자 2차 가해 논란, 미투운동 조롱의 극치 꼴이고 삐뚤어진 젠더 폭력 꼴이다"며 "여성혐오 발언의 걸작 꼴이고 시장 바닥 주폭의 배설물 꼴이다" 라고 비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