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텔레콤, 어린이 전용 '미니폰' 출시 9일 만에 판매량 1만대 돌파
입력 2018-03-18 10:07

▲SK텔레콤 미니폰(사진제공=SK텔레콤)
새학기를 맞아 어린이와 수험생 맞춤형 모바일 기기의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18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이 6일 출시한 어린이 전용 스마트폰 '쿠키즈 미니폰'(출고가 26만 원)은 출시 9일 만에 판매량 1만 대를 돌파했다.

SK텔레콤 키즈폰 중 최대 히트작으로 꼽히는 '쿠키즈워치 준1' 시리즈가 같은 기간 약 3000대가 팔린 것과 비교하면 3배 이상 빠른 판매 속도다.

SK텔레콤은 초등학교 2∼5학년 맞춤형 전략이 통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연령층은 손목시계형 키즈폰을 사용하기에는 크고, 스마트폰을 사용하자니 중독과 유해물에 노출될 위험이 있었다.

쿠키즈 미니폰은 이런 고객 요구에 맞춰 스마트폰 중독과 유해물 노출 위험을 원천 차단했다. 웹서핑·앱스토어·카카오톡 등을 차단하고, 네이버사전·번역서비스 파파고·MP3 및 동영상 재생 등 학습 기능을 강화했다.

화면 크기도 3.2인치로 기존 스마트폰(약 5인치)보다 작고, 디즈니와 마블 등 인기 캐릭터 디자인을 적용해 어린이 고객의 취향을 공략했다.

신학기를 맞아 인터넷 기능을 제한한 폴더폰과 피처폰 출시도 잇따르고 있다.

앞서 SK텔레콤은 16일 수험생을 겨냥해 폴더형 휴대전화 'LG폴더'(출고가 22만 원)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필요하면 인터넷은 가능하지만, 애플리케이션 내려받기나 게임, 카카오톡 이용은 불가능하다.

카카오키즈는 지난달 말 인터넷은 차단하고 교육과 게임용 콘텐츠를 넣은 미니 피처폰 카카오키즈폰(출고가 16만5000원)을 선보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