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스타트업포럼, 중기부 산하 사단법인 설립…연내 회원사 1000개 달성

입력 2018-03-12 15:45

제보하기
"스타트업 하기 좋은 나라 만들기 위해 상생과 사회적 연대 도모할 것”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하 포럼)은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사단법인 설립을 추진하고 회원사 확대와 분야별 활동을 대폭 강화할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스타트업 대표 단체로서 위상과 활동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포럼은 사단법인 설립을 위해 오는 20일 사단법인 창립총회를 개최한다. 이어 내달 2일에는 국회에서 사단법인으로서 새로운 출범을 알리는 기념 행사를 진행한다. 또 사단법인 출범을 계기로 올해 말까지 회원사를 1000개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코스포 산하에 주요 산업과 지역별 협의회를 구성해 분야별 활동을 강화해 나간다. 지난달 여객·물류 등 모빌리티 산업을 포괄하는 ‘모빌리티산업협의회’가 정식으로 발족한데 이어 ‘O2O산업협의회’가 정식 구성을 앞두고 있다.

모빌리티산업협의회는 메쉬코리아(부릉),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풀러스, 바로고, 원더스, 리버스랩, 벤디츠, 렌트킹, e버스, 벅시 등 20여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협의회장으로는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가 선출됐다.

앞으로 스타트업 업계 내 다양한 산업 군을 포괄하기 위해 각 분야별 산업협의회를 확대할 계획이다. 제주, 강원 등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스타트업들의 공동 현안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지역협의회 구성을 활발히 논의 중이다.

코스포는 기존의 교육, 커뮤니티, 투자, 법률 등 스타트업 지원사업 조직과 산업·지역별 협의회 조직을 기반으로 스타트업의 참여와 대외적 활동을 강화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스타트업 생태계와 사회 각계와의 연결고리도 강화한다. 스타트업 기업이 아니더라도 코스포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특별회원 제도를 만들어 주요 기업, VC, 지원기관 등 생태계 구성원과 협력을 강화한다.

김봉진 코스포 의장은 “스타트업 하기 좋은 나라는 새로운 도전과 패자부활이 가능하고, 공정한 시장과 진정한 기업가정신이 발휘되는 사회”라며 이를 목표로 “스타트업답게, 상생과 연대를 통해 활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코스포는 2016년 9월, 50여개 회원사로 출발해 현재 220여 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비디오스타’ 이본, 나이 잊은 미모…리즈 시절과 비교해보니 ‘냉동인간’
  • 2
    [글로벌 K-브랜드] ⑤미국ㆍ유럽서 신약 도전 K-바이오…지난해 美 FDA 허가 8건
  • 3
    [출근길] 녹 투성이 호가든 맥주캔·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중국 관광객 마스크 '싹쓸이'·에이치엘비, 리보세라닙-옵디보와 병용 임상완료·40만 원대 아이폰 나온다·저탄소제품, 공공기관 의무구매대상 '녹색제품' 인정 (경제)

기업 최신 뉴스

  • 1
    롯데쇼핑 "'우한 폐렴' 공포에 온라인으로 위생용품 구매 74% 껑충"
  • 2
    "입맛도 복고?"…이마트, 모나카ㆍ양갱ㆍ곶감 등 '아재 입맛 상품' 뜬다
  • 3
    "새벽배송으로 차례상 차렸다"…SSG닷컴, 차례음식 매출 35% ↑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