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폭행 인정' 안희정 지사, '동지'라 부르던 아내 내조 수포로…
입력 2018-03-06 08:41   수정 2018-03-06 08:43

(출처=안희정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현직 정무비서인 김지은 씨 성폭행 혐의를 인정하면서 그의 정치 활동을 적극적으로 응원했던 아내의 내조가 수포로 돌아갔다.

5일 JTBC '뉴스룸'에 안희정 지사의 현직 정무비서인 김지은 씨가 출연해 안희정 지사의 성폭행 사실을 털어놨다. 이에 안희정 지사는 다음날인 6일 "부적절한 성관계는 인정하지만, 합의에 의한 것"이라는 처음 입장을 번복하고, 성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안희정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든 분께 정말 죄송하다. 무엇보다 저로 인해 고통받았을 김지은 씨에게 정말 죄송하다. 제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 입장은 잘못이다. 모두 다 제 잘못"이라며 "오늘부로 도지사직을 내려놓겠다. 일체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다. 다시 한번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전했다.

안희정 지사의 성폭행 폭로가 사실로 밝혀지면서 그의 정치 활동을 내조했던 부인 민주원 씨로 관심이 옮겨지고 있다. 민 씨는 작년 안희정 지사의 대선 후보 출마 당시 tvN 인기 드라마였던 '도깨비'의 한 장면을 안희정 지사와 같이 패러디 하는 등 내조에 적극적이었다. 또한 그는 안희정 지사와 함께 양로원 방문 등 경선 활동에 참여하며 지지자들 사이에서 '잉꼬부부'로 알려졌다.

민 씨는 작년 4월 현직 지방자치단체장으로 공직선거법상 정치적 중립 의무를 지켜야 하는 안희정 지사를 대신해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찬조연설 첫 주자로 나선 바 있다. 안 지사는 그런 아내를 '동지'라고 표현하며 애정을 드러냈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5일 안희정 지사가 자신의 정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 출당 및 제명하는 초강경 조처를 내렸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