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野 원내대표 회동, 고성 끝 합의없이 종료…“국회 정상화” vs “야당 무시한 국회”
입력 2018-02-26 13:40
김성태 “문재인 위한 국회냐…할복이라도 하고 싶은 심정”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하기 위해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남을 놓고 여야 대립이 극심한 가운데 여야 3당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정례회동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이날 회동은 1시간 가량 비공개로 논의됐지만 회동장 밖으로 고성이 흘러나오는 등 현안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으며 결국 아무런 합의 없이 종료됐다 .

정세균 국회의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2월 임시국회가 28일로 끝나는데, 아직 손에 쥐는 것이 없어서 참 걱정"이라며 "일용할 양식을 마련할 수 있도록 여야 원내대표가 특별히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2월 국회에서 공직선거법을 꼭 통과시켜야 하고, 상가 임대차 보호법 등 민생법안도 산적해 있다”며 야당의 협조를 당부했다.

우 원내대표는 “지난해 연말 서로 약속한 물관리일원화 문제를 2월에 마무리해야 한다”며 “정부 출범 10개월이 다 돼가는데 정부조직법을 완성하지 못한 것은 국민이 보기에도 죄송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개헌과 관련한 교섭단체 간 협의 문제도 빨리 정상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여당이 일방적으로 국회를 운영하고 있다며 거세게 반발했다.

김 원내대표는 “현송월ㆍ김여정ㆍ김영철에 의해 올림픽이 정치판으로 변질됐다”며 “한국당이 3수 끝에 어렵게 유치한 올림픽에 하나도 한 것 없이 숟가락만 얹은 이 정권이 정치의 장으로 변질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국가가 긴급한 현안, 재난, 긴급한 사고가 발생하고, 국민생명·안전·알권리 충족을 위해 현안질의는 국회 상임위에서 언제든 개최할 수 있다”며“이 문제에 대해 긴급현안질의를 하기 위해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의 국회 출석을 요구했지만, 여당은 수용할 수 없다고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 국회가 제대로 된 국회냐, 문재인 대통령을 위한 국회냐”면서 “이렇게 철저하게 야당을 무시하고 대통령은 야당을 탄압하고 집권여당 원내대표는 야당을 무시하는데 정말 할복이라도 하고싶은 게 제1야당 원내대표의 심정”이라며 격앙된 어조로 쏘아붙였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국회가 무력화되는 단초를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제공했다”며

“무조건 반대하든 말든 갈 길을 가겠다고 하면서 무슨 대승적 협조를 얘기하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김영철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면 먼저 이해를 구해야지, 우리가 결정했으니 국민과 야당은 따르라는 것인가. 천안함 유족의 함성이 들리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또 “자유한국당의 행태에도 동의할 수 없다. 강대강으로 가는 것은 옳지 않다”며 한국당의 태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