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AI가 여신 판단…‘연대보증’ 폐지 움직임 확산
입력 2018-02-14 09:05
오릭스, AI 시스템 지방은행에 제공

일본 금융업체 사이에서 사회적으로 문제가 많은 연대보증제도를 폐지하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금융업체들이 인공지능(AI)의 힘을 빌려 연대보증이 필요 없는 서비스를 잇따라 도입하고 있다고 13일(현지시간)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오릭스는 AI가 여신을 판단해 보증인을 내세우지 않고도 기업들이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지방은행에 제공한다.

개인 보증과 관련해서는 종합보증서비스 업체인 인트러스트(Entrust)가 입원 요금 등을 보장하는 서비스를 본격화한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도 연대보증으로 개인이 파산하는 등 부작용이 문제로 지적됐다. 이에 일본 정부는 오는 2020년 4월 시행 예정인 개정 민법을 통해 연대보증을 제한할 예정이다. 금융업체들도 이런 움직임에 부응해 새 시스템을 구축하려는 것이다.

오릭스는 자회사인 회계 소프트웨어 업체 야요이 등과 함께 지난해 말부터 AI를 활용한 대출 시스템을 공급했다. 이 시스템은 회계 정보로부터 수주 상황이나 입금 등 과거 업무 데이터를 파악해 위험을 판단하는 것은 물론 대출액과 금리도 자동으로 결정한다.

일손이 크게 줄어드는 만큼 비용을 낮추는 효과가 있어 보증인을 세우지 않더라도 대출 관련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오릭스는 강조했다. 요코하마은행, 후쿠오카은행 등이 시스템 개발에 참여한 것은 물론 운용하고 있다.

미즈호은행과 소프트뱅크가 공동 출자한 J스코어는 휴대폰 요금 납부, 예금계좌 입출금 데이터 등을 AI로 분석해 산출한 ‘AI 점수’로 융자 금리나 상한액을 결정한다. J스코어는 부실 확률을 정밀하게 측정하기 때문에 무담보·무보증 대출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