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크몬’ 선미, 가정형편 어려워 연예인 결심…“데뷔 3개월 전 아버지 돌아가셔”
입력 2018-02-06 00:02

▲선미(출처=tvN '토크몬' 방송캡처)

가수 선미가 돌아가신 아버지를 언급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5일 오후 방송된 tvN ‘토크몬’에서는 가수 선미가 출연해 연예인이 된 계기가 아버지였음을 밝혔다.

선미는 “어릴 적 아버지와 남동생 둘이 함께 살았다. 아버지는 몸이 안 좋으셨고 가정형편도 좋지 않았다”라며 “내가 가장이라 이 상황을 어떻게 해결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선미는 “돈을 많이 벌 수 있는 길은 연예인이라 생각했다. 그 후 중학교 1학년 때 JYP오디션에 합격하고 빨리 데뷔할 생각에 연습만 했다”라며 “그리고 데뷔 3개월 전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선미는 “아버지가 저에게 쓴 편지에 ‘다음 생에도 내 딸로 태어나 달라’라는 말이 있었다”라며 “아버지께 답장도 하지 않고 전화도 받지 않았던 것이 후회로 남는다”라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