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한국당 언제 오나” 남경필 “주말 경”
입력 2018-01-11 16:03
홍준표, 원희룡도 복당 예고 “정치감각 빨라, 될 것 같으니 모여들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1일 오후 청주시 상당구 S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떡을 자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그간 복당에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던 바른정당 소속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한국당 복당이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홍 대표는 본인이 복당을 권했다면서 남 지사와 함께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복당도 암시하고는, “그분들은 정치감각이 빠르다”고 냉소적인 평도 빼놓지 않았다.

홍 대표는 11일 청주에서 열린 충북도당 신년인사회 인사말을 통해 “차를 타고 내려오면서 남 지사와 거의 4년 만에 처음으로 통화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홍 대표는 남 지사와 통화에서 “언제 (한국당) 오나”라고 물었고, 남 지사는 “주말 경에 간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어 홍 대표는 “내가 (남 지사에게 한국당에) 오라고 했다”며 본인이 복당을 권유했음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한 분의 광역단체장도 올 준비를 하고 있다”고도 했다. 남 지사와 마찬가지로 국민의당과의 합당을 반대하는 원희룡 지사 역시 조만간 복당할 것임을 암시한 것이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원조 소장파로 분류됐던 남 지사, 원 지사를 겨냥해 “그분들은 참 정치감각이 빠르다. 당이 안될 것 같으면 절대 오지 않는데 될 것 같으니까 모여드는 것”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다만 홍 대표는 ‘해불양수’(海不讓水) 사자성어를 언급, “바닷물은 청탁(淸濁)을 가리지 않는다. 모든 사람을 다 받아들인다”며 “우리는 다 받아들여서 새롭게 시작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은 바닥까지 내려갔다가 이제 올라갈 일만 남았고, 상대방(더불어민주당)은 내려올 일만 남았다. 상승곡선과 하향곡선이 마주치는 시점을 5월쯤으로 본다”며 “이제부터 한국당은 새로운 기치 아래 문재인 정부와 일대일 승부를 6월 지방선거에서 펼치게 된다”고 덧붙였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