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비트코인 이용 범죄 수사기법 연구
입력 2018-01-10 14:44

검찰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이용한 신종 범죄의 대응 방안을 모색한다.

대검찰청은 사이버범죄연구회가 10일 서울 서초동 국가디지털포렌식센터(NDFC)에서 '비트코인의 기술적 개요와 활용현황'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세미나에서는 가상화폐를 이용한 신종 범죄 유형을 공유하고, 가상화폐를 추적하는 수사기법과 몰수ㆍ추징하는 방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국내에서는 가상화폐 열풍과 함께 자금 세탁, 유사수신 등 각종 범죄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범죄 수익금을 빼돌리는 등 범죄에 악용하는 사례가 급증했다.

지난해 12월에는 2700억 원대 '이더리움' 채굴 사기를 벌인 다단계 업체 임직원 등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