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대표 “롯데마트만의 ‘워라밸’ 정착 앞장”
입력 2017-12-28 10:08
자율좌석제·사무실 강제소등 확대 시행…내년 창립 20주년 캐치프레이즈 ‘스타트업 2018’ 선포

▲롯데마트는 창립 20주년을 맞는 2018년의 캐치프레이즈 ‘Start-up 2018’을 선포했다.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이사가 11월 26일 경영전략회의에서 이를 강조하고 있다. 사진제공 롯데마트

롯데마트가 ‘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Work and Life Balance, 일과 삶의 균형)’ 문화 정착에 앞장선다. 본사 전팀에 자율좌석제를 도입하고 사무실 강제 소등을 확대 시행한다는 의지다.

롯데마트는 내년부터 직책에 차별 없이 수평적인 공간 구성을 통해 급변하는 고객과 환경에 즉각적으로 대응하고, 바로 결정하고 빠르게 실행할 수 있는 조직 운영을 위한 모바일 오피스를 본사 전체로 확대한다. 또한 본사 전팀에 자율좌석제를 도입하는 등 지난해부터 시행된 시차출근제와 더불어 현장 경영도 강화한다.

자율좌석제는 롯데마트 본사 직원들의 자리를 동일한 집기로 구성하고 자리 구분 없이 출근 순서대로 원하는 자리에서 근무할 수 있는 방식으로, 무선 랜과 워킹 허브를 기반으로 노트북과 개인별 사물함(락커)을 활용해 업무를 볼 수 있는 일종의 ‘스마트 오피스’ 제도다.

특히 기존에 진행하고 있는 시차출근제와 함께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을 제외한 날을 현장 근무의 날로 정함으로써 불필요한 회의와 관행적인 업무를 줄이도록 했다. 또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을 ‘가족 사랑의 날’로 정해 오후 6시 30분에 사무실을 강제 소등하던 것을 매일 강제 소등으로 확대 시행하며 정시 퇴근 후 저녁이 있는 삶, 즉 일과 삶의 균형을 갖춘 롯데마트의 신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이사는 “자율좌석제와 강제 소등의 확대 시행은 시차출근제, 현장 근무의 날과 더불어 직원들이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루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생각한다”며 “모바일 오피스를 기반으로 직원 개개인의 업무 집중도를 높이고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새로운 롯데마트만의 ‘워라밸’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창립 20주년을 맞는 2018년 한 해 동안 건강가치(Healthy), 바로결정(Agile), 투명협력(Open)을 바탕으로 스타트업 기업의 혁신성을 벤치마킹해 이들 기업처럼 체질을 바꾸기 위한 캐치프레이즈 ‘스타트 업(Start-up) 2018’을 선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