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주 골프장 폭행, '립스틱 시비' 직원 뺨때린 건설사 회장… "갑질도 여러가지"
입력 2017-12-11 10:40

건설사 회장이 나주 한 골프장 직원에게 황당한 이유로 뺨을 때리는 등 폭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전남 나주경찰서에 따르면 나주의 한 골프장 직원 A씨(40대·여)은 지역 건설사 대표이사회장 B씨(80)을 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A씨는 고소장에 "B씨가 1일 골프장에 방문해 '왜 술집 여자처럼 립스틱을 진하게 발랐냐'며 왼쪽 뺨을 한차례 때리고 몸을 밀쳤다"고 썼다.

경찰은 A씨의 고소를 접수한 후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B씨가 A씨 몸을 밀치는 모습을 확인했으며 피고소인과 목격자 등을 소환해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해당 사건을 접한 네티즌은 "아직도 철이 안 들었네", "진짜 진상이다", "이거야말로 갑질", "울화통이 치민다", "갑질도 여러가지네", "골프장 가면 저런 일이 다반사", "캐디 원망하지 말고 연습장이나 가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공분했다.

SPONSORE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