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종합]‘도핑 조작 스캔들’ 러시아, ‘평창 동계올림픽’ 못 온다
입력 2017-12-06 12:50
약물검사 통과하면 ‘개인 자격’으로 출전 허용

▲토마스 바흐(왼쪽)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과 러시아 선수단의 조직적 도핑 의혹과 관련해 조사단을 이끌었던 사무엘 슈미트 전 스위스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 선수단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금지하는 내용의 강력한 제재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EPA/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러시아 선수단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불허했다. 다만 개인 자격으로 출전할 경우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의 일원으로 개인전과 단체전 경기에 참여할 수 있다.

IOC는 5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집행위원회를 열어 국가 주도의 도핑 조작 스캔들로 물의를 일으킨 러시아 선수단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IOC는 또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에 1500만 달러(약 163억 원)의 벌금도 부과했다. 이는 그동안 독립검사기관(ITA)이 펼쳤던 광범위한 러시아 도핑 조사와 관련된 비용을 러시아 측이 상환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IOC는 설명했다.

알렉산드로 주코프 ROC 위원장은 IOC 위원 자격이 정지됐다. 조직적 도핑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유리 나고르니크 전 러시아 체육부 차관은 향후 모든 올림픽 게임 참가가 금지됐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이었던 드미트리 체르니셴코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협력위원회에서 축출됐다. IOC는 러시아가 이번 결정을 존중하고 따른다면 평창올림픽 폐막식에서 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IOC는 다만 약물 검사를 문제없이 통과한 러시아 선수의 경우 개인 자격으로 평창에서 기량을 겨룰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줬다.

개인 자격으로 출전하는 러시아 선수들은 국가명과 국기가 박힌 유니폼 대신 ‘OAR’와 올림픽 오륜기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는다. 또한 이들이 금메달을 따면 시상대에서는 러시아 국가 대신 ‘올림픽 찬가’가 울린다.

도핑 문제로 나라 전체가 올림픽 출전 징계를 받은 건 러시아가 처음이다. 러시아 측은 이에 대해 “모욕적인 조치”라고 반발했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위원장 알렉산드르 쥬코프는 IOC 연설에서 “자국을 대표할 수 없도록 금지하는 조치는 올림픽 운동의 본질에 반하며 올림픽의 틀을 크게 벗어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러시아가 평창올림픽을 보이콧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IOC의 러시아에 대한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불허’로 올림픽 흥행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비록 개인 자격으로 선수들이 출전할 수는 있지만 주력 종목들의 간판선수들이 불참한다면 대회의 질적 수준이 낮아지고 위상도 떨어질 수밖에 없어 평창조직위원회가 받을 타격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