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징주] 텔콘, 15조 SCD시장 신약 미 혈액학회 임상결과 발표 앞두고 상승세
입력 2017-11-30 10:14

텔콘이 최대주주 엠마우스 SCD 신약 임상3상 결과를 미국 혈액학회에서 내 달 발표할 것이라는 소식에 상승세다.

30일 오전 10시13분 현재 텔콘은 전일대비 180원(1.98%) 상승한 9280원에 거래 중이다.

전일 텔콘 관계자는 “엠마우스 신약 엔다리가 임상3상을 끝냈다”며 “곧 신약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혈액학회를 통해 내 달 임상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미국혈액학회(ASH·American Society of Hematology)에 따르면 내 달 11일 59회 ASH 연례 회의에서 엠마우스가 신약 엔다리(Endari) 임상 3상 결과에 대해 발표한다.

업계에서는 신약 출시를 앞두고 미국혈액학회에서 임상 결과에 대한 발표 요청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엔다리는 20년 만에 출시하는 SCD 신약으로 지난 5월24일 마국 식품의약국(FDA) 자문위원회의 승인 권고를 받았다. 소아 환자용으로는 세계 최초 SCD 치료제 이기도 해 WHO에서 나서 아프리카에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엠마우스는 엔다리의 아시아 지역 교두보 확보와 엔다리의 생산거점 확보를 위해 텔콘을 인수했다.

현재 전 세계 SCD 환자는 미국 10만 명, 유럽 8만 명, 라틴 아메리카 400만 명, 중동 30만 명, 중국 20만 명, 인도 100만 명 등으로 집계했다. 아시아 지역에는 최소 150만 명의 환자가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SCD 치료제의 전 세계 시장 규모는 연간 약 15조 원에 달한다.

앱클론, 영인프런티어, 신라젠, CMG제약 등과 함께 바이오 관련주로 꼽히는 텔콘은 엔다리 원료의 25% 이상을 공급하는 원료의약품(API) 공급권리도 확보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