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4%’ 3분기 성장률…OECD 회원국 중 ‘넘버 2’
입력 2017-11-27 10:21
22개국 평균 0.6%의 2배 이상…수출 호조·추경 효과

우리나라가 수출에 힘입어 올해 3분기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장률 2위를 기록한 것은 2010년 1분기 이후 7년여 만이다.

27일 OECD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성장률(전 분기 대비)이 집계된 22개 회원국의 성장률 평균은 0.6%로 2분기(0.8%) 대비 소폭 감소했다. 회원국 중 우리나라는 1.4%(속보치) 성장해 1.5%를 기록한 라트비아에 이어 2위에 올랐다. 라트비아가 지난해 OECD에 가입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기존 회원국 중에서는 1위인 셈이다.

우리나라가 OECD에서 분기 성장률 2위를 기록한 것은 2010년 1분기(2.2%)가 마지막이다. 당시에는 스웨덴(2.4%)이 유일하게 우리나라보다 성장률이 높았다.

우리나라가 OECD에서 성장률을 1위에 올랐던 마지막 분기는 2009년 3분기다. 당시 2.8%의 성장률로 OECD 회원국 평균(0.5%)의 5배가 넘는 고성장을 기록했다.

3분기에 우리 경제가 1.4% 성장한 것은 기본적으로 수출이 기대치를 뛰어넘는 증가율을 기록한 덕분이다. 3분기 수출은 전기 대비 6.1% 늘면서 2011년 1분기(6.4%) 이후 6년 반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여기에 11조300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 편성으로 정부소비 증가율이 2012년 1분기(2.8%) 이후 최고 수준인 2.3%를 기록했고, 건설투자 증가율도 2분기 0.3%에서 3분기 1.5%로 확대돼 성장률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라트비아와 우리나라에 이어 핀란드·폴란드(1.1%), 이스라엘(1.0%) 등도 3분기 1%대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어 독일·스페인·헝가리·슬로바키아(0.8%)가 평균 수준을 보였다.

미국·노르웨이(0.7%), 오스트리아(0.6%), 프랑스·이탈리아·체코·포르투갈(0.5%), 영국·네덜란드(0.4%), 벨기에·일본(0.3%) 등은 성장률이 평균에 못 미쳤다. 멕시코(-0.2%), 덴마크(-0.3%) 등은 전 분기 대비 마이너스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