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 컨소시엄, 자동차로 결제… ‘커넥티드카 커머스’ 사업 추진
입력 2017-11-15 10:32
현금ㆍ카드없이 자동차가 결제수단

(사진제공= KT)

KT가 자동차를 결제 수단으로 사용하는 '커넥티드카 커머스' 사업을 추진한다.

KT는 E1, 롯데카드, BC카드, 스마트로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커넥티드카 커머스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커넥티드카 커머스를 활용하면 차량 운전자는 충전소, 주유소, 테이크아웃 음식점 등에서 별도의 결제수단 없이 차량 확인만으로 서비스 이용액을 자동 결제할 수 있다.

컨소시엄은 △차량 결제 서비스 시나리오 개발 △시범사업 기술 공동 연구개발 △상용화를 위한 인프라 확대 △공동 마케팅 및 홍보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컨소시엄은 우선적으로 E1 충전소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커넥티드카 커머스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이후 다른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콘텐츠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가맹점에 별도의 위치 인식 장치를 설치하지 않고 KT 융합기술원의 측위 기술(Differential GPS)을 기반으로 자동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KT는 그룹사인 BC카드의 결제 플랫폼과 인프라를 활용해 차량 내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롯데카드도 차량 내에서 DGPS 기술을 활용한 자동 결제 수단을 제공한다.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다양한 가맹점에서 고객이 차에서 내리지 않고 물품 주문과 수령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KT 컨소시엄은 시범사업을 통해 가맹 제휴사와 고객 관점에서 실제 편리함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 개발이 목적”이라며 “앞으로 카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내 탑재를 통해 AI음성인식 연동, 전사 통합결제플랫폼 연계해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전용 플랫폼인 '기가드라이브' 사업기회가 확대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