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재부 국고채 바이백 돌연 취소, 해명불구 뒷맛 여전
입력 2017-11-14 18:38

기획재정부가 돌연 국고채 매입(바이백)을 취소하면서 채권시장의 원성이 커지고 있다. 갑작스런 결정이었던데다 정부의 세수상황 등을 감안해도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14일 기재부와 채권시장에 따르면 기재부는 이날 장마감 무렵 한국은행 국고증권실을 통해 2017년 제12차 국고채권 매입 취소 공고를 냈다. 기재부는 당초 15일 1조원 규모로 국고채 바이백을 실시할 예정이었다.

이와 관련해 박성동 기재부 국고국장은 “실무적으로 상환시기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다만 하루 앞으로 다가온 바이백을 그것도 장이 끝나갈 무렵 취소한 전례를 찾기 어려운데다, 이날 아침까지만 해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세수호조를 이유로 올해 적자국채 발행을 8~9조원 축소할 수 있다고 밝혔었다.

통상 바이백은 기재부의 연간 국고채 발행계획에 따른 시장조성용 자금과 함께 세계잉여금 등 세수를 재원으로 한다. 세수가 많으면 그만큼 추가로 바이백에 활용할 수 있는 자금도 많아지는 것이다. 실제 기재부는 이같은 세수호조를 바탕으로 7월이후 매월 3조원 이상 바이백을 실시해왔다. 지난달에는 당초 계획물량보다 1조원을 더 늘린 4조1000억원어치 규모로 실시해 총 4조2460억원어치를 매입하기도 했었다.

복수의 채권시장 참여자들은 “워낙 갑작스러워 황당하다”며 “기재부가 시장과의 소통을 소홀히 한 것 같다”고 토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