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74% … 지난주 대비 1%p 상승
입력 2017-11-10 15:35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지난주보다 소폭 상승했다.

10일 한국갤럽이 지난 7~9일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10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지난주보다 1%포인트(p) 상승한 74%로 집계됐다.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응답은 지난주와 같은 18%로 나타났으며, 7%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로는 30대가 90%로 가장 많이 차지했으며, 20대가 87%, 40대 80%, 60대 이상 61%, 50대 57% 순으로 지지도가 높았다.

정당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보다 1%p 하락하긴 했지만 47%로 1위를 지켰다.

자유한국당은 3%p 오른 12%를 기록했다. 바른정당은 1%p 오른 7%, 국민의당은 1%p 내린 5%의 지지율을 기록했으며, 정의당은 정의당은 1%p 오른 5%로 집계됐다.

갤럽은 “과거 오랜 기간 보수 정당 지지세가 강했던 TK 지역, 60대 이상에서는 무당층 비율이 30%를 웃돌아,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각자도생 행보를 관망 중인 듯하다.”며 지지율 변화 원인을 진단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