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영학, 13억 후원금 받아 문신에만 4000만 원 '펑펑'… 정작 딸 수술비로 쓴 금액은
입력 2017-10-24 08:49   수정 2017-10-24 10:39
차명계좌로도 후원금 받았을 가능성

중학생인 딸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이 지난 13년간 후원금 약 13억 원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딸 이름으로 받은 후원금을 본인 치장과 외제차 구매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영학의 후원금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중랑경찰서는 2005년부터 2017년까지 딸과 아내의 후원계좌 등을 분석한 결과 총 10억 원 가량의 후원금이 들어온 사실을 확인했다. 이영학은 자신의 딸이 희소병인 '거대백악종'을 앓고 있지만, 수술을 받을 돈이 없다고 호소해 모금에 나섰다.

경찰은 이영학의 계좌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송금된 1억6000만 원이 딸의 진료비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이영학이 다른 계좌에 송금하고 수신자명을 '서울대병원'으로 조작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학은 후원금을 문신 비용으로만 4000만 원 가량을 지출하고, 외제차와 고급 승용차 등을 구매ㆍ유지하는데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영학의 평소 행적을 미루어 볼 때 후원금을 딸의 치료비가 아닌 다른 곳에 유용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이영학의 후원계좌에는 5000 원, 1만 원의 소액 후원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영학이 공식적인 후원계좌가 아닌 차명계좌를 통해 더 많은 후원금을 받았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이영학의 계좌와 신용카드 사용 내역을 분석하는 한편 이영학과 가족 등을 불러 후원금을 어디에 사용했는 지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