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현진 아나운서에 "어찌 이런 애를 뽑았을까"…독설날린 이채훈 PD
입력 2017-10-17 09:05

(출처=MBC '뉴스데스크')

MBC 아나운서들의 총파업이 두 달 가까이 이어지는 가운데 과거 이채훈 PD가 MBC 배현진 아나운서를 향해 남긴 SNS 글이 주목받고 있다.

이채훈 PD는 과거 자신의 SNS에 "신입 연수 때 데리고 다닌 적 있는데 지적 호기심이 없는 애라서 '어찌 이런 애를 뽑았을까' 의아했는데 그저 동물적 욕망밖에 없는 애였어요"라는 글을 올렸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2012년 MBC 노조 파업에 함께했으나 이후 파업 철회 및 노조 탈퇴를 선언했다. 이어 그는 MBC 뉴스데스크 메인 앵커로 복귀했으며 지난 8월 MBC 총파업이 시작된 후에도 동참하지 않았다.

이채훈 PD는 2010년 폭행 시비에 휘말려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고 1년 후 MBC 측은 이를 빌미로 해고했다.

한편 MBC 아나운서 28인은 16일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에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을 경영진의 부당 노동 행위를 지시받아 실행에 옮겨 부당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는 이유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SPONSORE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