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 국감] 김영춘 "세월호 참사 관련 해수부 은폐 여부 조사"
입력 2017-10-13 14:22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13일 오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13일 "세월호 참사 당시 해수부 차원의 은폐 의혹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춘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실 규명 요구에 이같이 답했다.

이날 여당은 전날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발표한 '세월호 최초 상황보고 조작 의혹' 문제와 관련 세월호 참사 당시 해수부 차원의 은폐 의혹이 있는지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제 '세월호 7시간'이 아니라 '7시간 30분'에 대해서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 "어제 밝혀진 작은 진실 한 조각이 온 국민을 경악하게 했다. 충격스럽다"며 "대통령 훈령에도 절차가 있다. 세월호 참사를 두고 해수부에서 은폐한 내용이 있는지 파악했느냐"고 질의했다.

이어 "2015년 10∼11월 대통령 비서실장이 세월호 사고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에 관한 지시를 많이 한 문건이 또 발견됐다" 며 "세월호 특별조사위가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조사를 하려 하자 여당추천 특조위원들이 가로막은 전말을 해수부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해수부가 세월호 관련 은폐한 일이 있는지는 현재까지 파악된 바는 없다. 다만 비공개적으로 (은폐가 있었는지) 조사하는 작업은 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 장관은 "당시 해수부 공무원들이 공무원으로서 하지 말아야 할 부적절하거나 불법적인 행동을 했다면 마땅히 조사하고 문책당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