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령’푸에르토리코 서자 취급하는 트럼프…“영원히 도울 수는 없다”
입력 2017-10-13 13:1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허리케인 ‘마리아’로 사실상 쑥대밭이 된 미국령 푸에르토리코에 매몰찬 입장을 나타내 본토와 미국령과의 차별대우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푸에르토리코는 허리케인에서 살아남았고, 현재 재정위기의 대부분은 그들이 만든 것이라고 셰릴 애키슨(방송인)이 말한다”면서 “전기와 모든 인프라는 허리케인 이전부터 재앙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가장 어려운 상황에서) 놀라울 정도로 활동하고 있는 FEMA(미연방재난관리청), 군대와 긴급구조대를 영원히 P.R(푸에르토리코)에 둘 수는 없다”고 말했다. 여기서 트럼프가 언급한 방송인 애키슨은 보수 성향의 저널리스트로 종종 트럼프 정책을 옹호했던 인물이다.

이날 트위터 메시지에 대해 파이낸셜타임스(FT)는 트럼프 대통령이 푸에르토리코 인프라가 허리케인 이전부터 문제가 많았다고 지적하며 사실상 재해 복구에 무제한 지원은 제공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현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령이지만 투표권이 없는 푸에르토리코를 차별한다는 비판이 빗발치고 있다. 실제로 텍사스 주 지역에 허리케인 하비가 상륙했을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연일 피해 상황을 언급하고 주요 재난 지역으로 선포했다. 피해가 컸던 텍사스 주를 2번이나 방문했고, 어마 피해 지역인 플로리다 주도 방문했다. 하비와 어마에 적극적으로 대응했던 것과 달리 트럼프는 마리아가 미국령 푸에르토리코를 휩쓸 당시 미국 프로 풋볼(NFL) 선수 비난에만 열을 올렸다.

푸에르토리코는 현재 막대한 재정난과 함께 자연재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2006년부터 경기침체를 겪어온 푸에르토리코는 지난 5월 미국 자치령으로는 처음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푸에르토리코가 현재 지고 있는 공공 부채는 740억 달러에 달한다.

한편 믹 멀베이니 백악관 예산국장은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연방정부가 허리케인 피해 복구를 위해 푸에르토리코에 막대한 돈을 투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해당 자금이 푸에르토리코의 빚 상환이 아닌 지역 주민들이 마실 식수와, 의료, 전기 등에 쓰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푸에르토리코와 버진제도에는 재해 복귀를 위해 FEMA의 지휘를 받는 군과 민간 요원 1만9000여명이 파견돼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