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인워치] 주요 가상통화 혼조세…비트코인 1.82%↑·이더리움 0.88%↓
입력 2017-10-10 10:29

주요 가상통화 가격이 혼조세를 나타내고 있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주요 가상통화 시세를 종합 집계하고 있는 ‘세계코인지수(World Coin Index)’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10일 오전 10시 13분 현재 일일 거래량 기준 1위인 비트코인 가격은 전일 대비 1.82% 상승한 4863.1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은 유로화에 대해서는 1.11% 오른 4090.18유로를, 영국 파운드화 대비로는 1.31% 높은 3700.08파운드를 각각 기록하고 있다. 중국 위안화에 대해서는 3만1182.09위안으로, 2.07% 급등했다.

2위 이더리움은 0.88% 떨어진 294.2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3위 리플은 3.06% 급락한 0.24달러를, 4위 비트코인캐시는 1.60% 상승한 317.58달러를 각각 나타내고 있다. 5위 라이트코인은 50.30달러로, 0.37% 올랐다.

중국 정부가 지난달 자국 거래소의 비트코인 거래를 금지시키는 등 통제를 강화하고 있지만 비트코인 가격은 한국과 일본의 활발한 투자로 강한 상승세를 타고 있다. 골드만삭스가 비트코인 거래 플랫폼 조성을 검토하고 있다는 지난주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도 가격 회복에 도움이 됐다. 그러나 이더리움과 리플 등은 최근 강세에 잠시 숨을 고르는 모습이다.

한편 케네스 로고프 하버드대 교수는 전날 프로젝트신디게이트에 기고한 글에서 장기적으로 비트코인의 기반이 되는 기술인 블록체인은 번성할 것이지만 비트코인 가격은 붕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2년간 1600% 폭등했으나 향후 세계 각국 정부가 탈세와 범죄를 조장하는 익명의 지불 시스템인 비트코인을 용인할 것인지가 가격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변수라고 로고프 교수는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비트코인의 수많은 경쟁 통화들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하면 비트코인 가격 하락을 촉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