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원, 신격호에 거주지 변경할지 직접 묻는다
입력 2017-09-13 18:30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 한정후견인이 낸 대리권 범위변경 청구 사건을 심리하는 판사가 신 총괄회장을 직접 만나 거주지 변경 의사를 묻는다.

서울가정법원 가사20단독 김성우 부장판사는 13일 신 총괄회장 한정후견인 사단법인 선(대표자 이태운)이 낸 '한정후견인 대리권 범위 변경' 청구 사건 1차 심문기일을 진행했다. 심문은 비공개로 1시간 20여 분간 이뤄졌다.

이날 김 부장판사는 21일 오후 3시 신 총괄회장 현 거주지인 롯데호텔 본관과 별관, 잠실 롯데타워 등을 직접 방문하기로 결정했다. 신 총괄회장이 거주지를 변경할지 등 본인 의사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장남 신동주(64)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은 롯데호텔 거주를 원하는 반면, 신동빈(63) 롯데 회장은 신 총괄회장이롯데월드 타워로 이동하길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심문에는 신 총괄회장 상속인 신동주 전 부회장과 그의 부인 조은주(53) 씨가 직접 나왔다. 신동빈(63) 회장과 신영자(75)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신유미(33) 롯데호텔 고문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서울가정법원은 지난해 8월 신 총괄회장의 여동생 정숙 씨의 청구를 받아들여 한정후견을 개시하고, 후견인으로 사단법인 선을 지정했다. 대법원은 지난 6월 이를 확정했다. 한정후견인을 맡은 사단법인 선은 지난달 '후견인이 신 총괄회장 주주권을 대신 행사할 수 있다'고 명시해달라고 법원에 청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