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대연평도 해상서 북한 주민 추정 시신 발견…송환 결정"
입력 2017-09-13 11:09   수정 2017-09-13 11:10

(뉴시스)

통일부는 대연평도 해상에서 표류 중인 북한 주민으로 추정되는 사체 1구를 발견해 송환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 해경은 8월 30일 오전 8시께 대연평도 남서방 해상 9.5km 지점에서 표류 중인 북한 주민 추정 사체 1구를 인양했다"며 "정부 합동조사 결과 북한 주민으로 추정돼 송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오전 9시 대한적십자사 회장 명의로 18일 오후 2시 판문점을 통해 사체를 송환한다는 계획을 북측 적십자위원회에 통보하려 했지만 반응이 없었다"라며 "오후에 유엔사 군정위를 통해 북측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시신은 40대 남성으로 추정되며 북한 군복을 입고 있었지만 머리가 긴 점을 미뤄 북한 주민으로 판단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