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중공업, 단기적으로 주가 반등 모멘텀 부족 – 삼성증권
입력 2017-09-01 08:23

삼성증권은 1일 현대중공업에 대해 “주가하락에도 단기로는 반등의 모멘텀이 부족하다”며 투자의견 ‘보유(HOLD)’와 목표주가 17만8000원을 유지했다.

한영수 삼성증권 연구원은 “조선 해양부문 7월 누적 수주는 연간 목표의 33% 수준”이라며 “연말까지 기존 옵션 계약과 건조 의향서 발효에 따른 추가 수주가 기대되지만, 수주목표 달성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밝혔다.

최근 현대중공업의 주가하락으로 밸류에이션 부담이 완화됐지만, 단기적으로 주가 반등을 유도할만한 모멘텀이 부족하다는 점이 문제라고 짚었다.

그는 “하반기 실적 역시 고정비 부담을 감안하면 모멘텀이 되기 어려운 부분이며, 올해 하반기 수주상황이 개선되더라도, 내년 매출 둔화 역시 불가피하다”며 “또한 현재 진행되고 있는 노사협의 결과에 따라 이익추정치가 변경될 리스크도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한 연구원은 “노사합의에 따른 실적 전망치 변경 리스크가 완화되고, 하반기 실적 둔화 이슈가 현실화되며, 해양구조물 발주 뉴스가 출회되는 예상되는 연말이 보다 적절한 진입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