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뜨거운사이다' 이영진, 김기덕 감독 논란에 "터질게 터졌구나!"…"나도 전라노출 요구받은 적 있어"
입력 2017-08-11 14:19

(출처=ONSTYLE '뜨거운 사이다')

'뜨거운사이다' 배우 이영진이 김기덕 감독의 영화 촬영 도중 여배우에게 폭언을 하고 노출을 강요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터질 게 터졌구나 싶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10일 방송된 ONSTYLE '뜨거운사이다'에서 이영진은 김기덕 감독 사태에 대해 "터질 게 터졌다는 이야기가 맞다. 사실 지금 터진 것도 늦게 터졌다는 생각이 든다"고 언급했다.

이어 과거 자신의 사례를 들어 설명헀다.

이영진은 "예전에 영화 출연할 때 대본 속 모든 베드신이 딱 한 줄로 설명돼 있었다"라며 "그땐 제작사 대표랑 미팅을 했었는데 '이 부분은 여배우로서 걱정할 수 있겠으나 이미지 처리할 거니까 노출 걱정 하지 말라'고 하더라. 그래서 막상 촬영장에 갔는데 첫 촬영날, 첫 신, 첫 컷이 베드컷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때만해도 일이니깐 남자 배우와 편한 마음으로 찍으면 되겠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감독님이 옥상으로 별도로 불러서 1대 1 면담을 했다"라며 "그때 저는 어색할까봐 챙겨주려는 줄 알았는데 막상 그 감독은 '나도 어린 아들이 있는데 그 아들한테 부끄러운 아빠가 되고 싶지 않아'라고 해서 무슨 말인가 혼동이 됐다"라고 전했다.

이영진은 "그 감독님의 요구는 사전에 협의하지 않았던 전라 노출을 해달라는 것이었다. 그 때는 노출에 관한 상세 계약서가 없던 시절이었다"라며 "그렇다면 '이런 부분이 촬영 현장에서 감독의 설득에 의해 찍을 수 있는가'라는 부분은 생각해봐야할 문제 같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영진은 "이렇게 민감한 사안일수록 철저한 계산 후 촬영을 했었던 것"이라며 "완전한 이해 없이는 촬영 자체가 불가능한게 맞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만일 배우가 변경 사항에 동의했다면 계약서 재작성 혹은 또 다른 협의가 필요하다"라며 "현장의 모든 사람들과 협의가 돼야 촬영 진행이 가능한 것이 맞다고 본다"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이영진의 주장은 최근 논란이 된 김기덕 감독의 노출 강요 부분에서도 매칭이 된다.

이지혜 기자는 "김기덕 감독의 작품에서 핵심은 '김기덕'이라는 브랜드"라며 "그런 상황에서 힘이 없는 신인 여배우가 그런 계약을 요구할 수 있는가? 그리고 얼마나 세세하게 요구할 수 있는가라고 현실적으로 들어가자면 거의 불가능하다고 보면 된다"라고 했다.

이어 "배우가 어떤 예술을 추구하고 어떤 성향을 가졌느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어쨌든 인지도가 없는 배우 입장에서 이런 세계적인 감독이 제의하면 쉽게 거절하기 힘들 것 같다"고 전했다.

이를 듣던 이영진은 "적어도 베니스 국제영화제는 가니까요"라며 "국제 영화계에 이름을 알릴 수 있는 일생일대의 기회인 거다"라고 역설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