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정우택 “여야 정책위의장, 증세 ‘끝장토론’ 제안”
입력 2017-08-03 10:58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3일 초(超)대기업과 고소득자 증세를 골자로 하는 세법 개정안과 관련해 여야 4당 정책위의장이 모여 끝장토론을 벌이자고 제안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4당 정책위의장이 TV토론에 출연해서 끝장토론 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번 증세방안에 대해 “최근 무리하고 즉흥적인 경제정책과 재정운영의 단면을 보여주는 점에서 참으로 실망스럽다”며 “증세를 하려면 효율성을 꼼꼼히 따지고, 뼈를 깎는 재정절감 노력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런 노력 없이 증세를 밀어붙이는 문재인 정부는 결국 국민의 조세 저항에 부딪혀 경제활력을 떨어트리는 부작용에 직면할 것”이라며 “특히, 문재인 정부의 법인세 인상은 한마디로 경제적 자해행위”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정 원내대표는 법인세 인상을 ‘청개구리 증세’라고 정의하면서 “세금폭탄식 증세는 결국 중산층과 서민의 증세가 될 개편안에 대해 우리당은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무지막지한 일방통행 정책이 정부가 말하는 서민 정책인지, 나라를 거덜 낸 남미식 정책인지 끝장 토론에서 국민에게 보여드려야한다”고 주장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