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대 “박근혜 정부가 내내 감쌌던 ‘수리온 방산비리’…배후에는 ‘우병우’가 있다”
입력 2017-07-18 09:07   수정 2017-07-18 09:07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지난 6월 28일 오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최근 감사 결과로 부실 설계가 드러난 기동헬기 ‘수리온’의 개발사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박근혜 정부가 제대로 감사하지 않고 재임 기간 내내 감싸줬다”며 “그 배경에는 감사를 통제할 수 있는 민정수석실이 있고 우병우 청와대 전 민정수석이 핵심”이라고 역설했다.

김종대 의원은 18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수리온 헬기는 지난해 12월 추락하는 대형사고를 겪고도 불과 두 달 만에 납품이 재개됐다”면서 “KAI의 자금비리 및 횡령 가능성은 3년 전에도 포착됐는데 감사원이 고소·고발까지 했지만 지난 정부가 감사를 중지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정부가 꾸린 방산비리합동수사단이 KAI를 수사할 것으로 다들 예상했지만 수사가 이뤄지지 않자 “‘윗선의 지시에 따라서 당분간 수사가 보류됐다’는 해명을 들었다”고 했다. 이에 그는 “합수단을 통제할 수 있던 조직은 청와대 민정수석실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병우 전 수석이 정치적 이유에서 KAI에 대한 감사를 중단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결빙시스템, 유리창의 결함 등 지금 문제점이 나온 건 이미 사업 초기부터 발견됐던 문제”라면서 “아무도 이 결함을 해소한다고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은 가운데 수출 지장과 군의 전력화에 문제가 있다고 결함을 깔아뭉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수리온의 결함을 감히 지적할 수 없던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분위기 탓이라고 했다. 그는 “작년에 박근혜 대통령이 경남 사천의 KAI 본사를 방문해 수리온은 한국의 국방연구개발 결정체라고 치켜세웠다”라며 “창조경제의 핵심 성공 사례라고 좋은 말은 대통령이 와서 다 갖다 붙이는데 이걸 누가 ‘문제 있습니다’라고 하느냐”고 덧붙였다.

앞서 감사원은 16일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에 대해 기체 자체에 심각한 결함이 있다고 발표해 논란이 일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수리온 감사 결과를 언급하며 “방산비리는 이적행위”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