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FX] 美 달러, 제조업 지표 부진에 혼조…달러·엔, 112.63엔
입력 2017-07-18 06:16

뉴욕 외환시장에서 17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 가치가 혼조세를 나타냈다.

달러·엔 환율은 오후 4시58분 기준 전일 대비 0.09% 상승한 112.63엔을 기록하고 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0.07% 오른 1.147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유로·엔 환율은 전일 대비 0.16% 상승한 129.28엔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미국 달러화 가치는 예상보다 부진한 제조업 지표 영향으로 혼조세를 보였다. 미국 뉴욕준비은행(연은)이 발표한 제조업지수인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가 7월 9.8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19.8에서 반 토막이 난 것은 물론 마켓워치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15에서도 크게 벗어나는 것이다. 이달 들어 제조업 활동이 급격히 둔화한 것으로 나타나긴 했으나 제조업 경기의 확장과 위축 기준선인 제로(0)를 웃돌면서 확장세를 유지했다. 이에 달러 가치 하락폭도 제한됐다.

이날 영국 파운드화는 약세를 보였다. 파운드·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0.34% 하락한 1.3053달러를, 유로·파운드 환율은 전일 대비 0.45% 상승한 0.8794파운드를 나타냈다. 이날 영국 정부와 유럽연합(EU) 측의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제2차 협상이 시작되면서 관망세가 짙어진 영향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