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 “정부, 군사당국회담 제안 시의적절…北 호응해야”
입력 2017-07-17 13:16
“새 정부의 노력에 여야 정치권 협력 당부”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정부가 북한에 군사당국회담과 적십자회담을 동시에 제안한 데 대해 긍정 평가하면서 북한의 호응을 기대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한반도 문제의 주도적 해결을 위한 매우 시의적절한 대처”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지금 한반도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 개발로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며 “당국 간 오랜 대치국면에 따른 대화 단절로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현안도 꽉 닫힌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의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 간의 긴장관계를 완화하고 대화를 촉진하는 일에는 이념과 정략이 끼어들 수 없다”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새 정부의 노력에 여야 정치권의 협력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