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아파트 값 2주 연속 상승..."강세 당분간 이어질 것"
입력 2017-07-14 16:46

▲서울 전체 및 재건축, 일반아파트 주간 매매변동률 추이(자료=부동산114)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의 오름폭이 커지고 있다. 6.19대책 발표 직후 2주 연속 둔화됐던 아파트 값이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에 잇따라 오르면서 부동산 대책의 약발이 다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1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주 0.20% 오른 서울 아파트 값은 이번주에도 0.29%의 오름폭을 보이며 2주 연속 상승했다. 6.19대책 발표 전 0.32%(6월 2주차)까지 뛰었던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이 대책 발표 후 2주 연속 둔화(0.17%→0.16%)된 것과 대조적이다.

재건축 아파트는 0.44% 상승했다. 특히 6.19대책 이후 마이너스 변동률을 보였던 강동 재건축(0.52%)이 떨어졌던 가격을 회복하며 상승세로 전환했다. 일반아파트도 성동, 송파 일대 투자수요 와 실수요 증가로 0.26% 올랐다.

서울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곳은 성동으로 0.64%의 오름폭을 보였다. 정비사업이 진행되면서 실수요와 투자수요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분위기다. 이어 △송파(0.55%) △금천(0.46%) △동작(0.46%) △노원(0.43%) △강동(0.37%) △강북(0.35%) 순으로 가격이 올랐다. 잠실은 잠실 리센츠, 레이크팰리스, 트리지움 등 대단지를 위주로 1500만-4000만원 가량 올랐다. 매도자들이 가격 상승을 기대하며 매물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분석이다.

신도시는 일산, 평촌, 분당 등 1기 신도시들이 강세를 보이며 0.07% 상승했고, 경기·인천은 광명, 안양 등 주도하에 0.06% 올랐다.

김민영 부동산114 선임연구원은 "6.19대책 발표 후 잠깐 주춤했던 시장이 다시 강세를 보이고 있다"며 "투자 수요뿐 아니라 실수요의 움직임도 활발해지며 서울 전역으로 가격 상승세가 확대되는 모양새여서 내달 가계부채관리방안 발표 전까지는 지금과 같은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세시장은 서울이 0.12% 오름세를 보였다. 강세를 보인 곳은 강동(0.44%)이다. 길동 삼익파크,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 고덕동 고덕IPARK 등이 주변 재건축 이주와 전세매물 부족으로 상승세를 탔다.

이번주 신도시는 0.04%, 경기·인천이 0.02% 상승했다. 재건축 이주 등 수요가 집중되고 매물이 귀한 지역은 강세를 보였지만 새 아파트 입주가 진행 중인 일부 지역은 약세를 피하지 못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