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바른정당, 국회 일정 ‘보이콧’ 선언…“기간 연장도 검토”
입력 2017-06-19 14:35

▲정우택(왼쪽 세번째)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국회의장과 4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세균 국회의장,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2017.06.19.(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에 항의하고자 19일 국회 일정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향후 보이콧 기간이 길어질 경우 7월 임시국회 개회마저도 불투명해져 추가경정예산안과 정부조직법안 등 긴급 현안 처리에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오늘부터 상임위 활동에 당분간 응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국회 일정 보이콧을 선언했다.

정 원내대표는 일정 불참 배경에 대해 “대통령이 부적격자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당분간 냉각기를 가져야 한다는 의견이 많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하루가 될지, 이틀이 될지 모르지만 참여하지 않을 것을 의총에서 결의했다”며 일정 거부 기간이 연장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러면서도 정 원내대표는 “다만 운영위는 내일 소집돼야 한다고 의견일치를 봤다”고 말했다. 이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을 상대로 인사 검증의 책임을 물어 국회에 소환하는 계획을 강행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또 정 원내대표는 “우리가 인사청문회 자체를 하지 않겠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인사청문회에는 참석해 검증공세를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청와대의 강 장관 임명 대응책을 논의했다. 의총 직후 오신환 대변인은 “청와대의 의회 민주주의를 경시하는 발언이 매우 위험하다고 보고 일단 오늘 청문회 일정에 불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으로 예정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국회 국토위 전체회의는 열리지 못했다.

이와 관련, 한국당 정 원내대표는 “저와 바른정당은 (김 후보자 인사보고서 채택에) 아마 참여를 하지 않지 않을 것”이라며 “야 3당이 현재까지 합의를 본 것은 내일 운영위 소집과 추경 심의안 반대의견 개진 등이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