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두 번째 미수습자 확인…단원고 허다윤 학생
입력 2017-05-19 18:17
16일 발견된 치아ㆍ치열 분석 결과

두 번째 세월호 미수습자가 확인됐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16일 오전 8시30분께 3층 객실 중앙부 우현 3-6구역에서 수습한 치아와 치열 등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법치의학 감정을 실시한 결과, 단원고 허다윤 학생과 일치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법의관(법치의학)이 수습된 치아와 치열에 대해 육안 및 방사선(엑스레이) 검사를 통해 분석한 다음, 미수습자의 치과진료기록부 및 치과방사선 사진 사본 등 자료와 비교·분석한 결과다.

앞서 16일에는 지난 5일 침몰해역(SSZ-2)에서 수습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한 뼈 1점에 대한 신원확인 결과 미수습자 9명 중 1명인 단원고 교사 고창석씨로 확인된 바 있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16일 3-6구역에서 수습된 사람 뼈(추정)의 DNA 분석은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또 13일에 세월호 4층 선미 객실 쪽에서 단원고 조은화 학생으로 추정되는 유해가 발견돼 국과수가 해당 유골에 대해 DNA 감식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미수습자 확인이 계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